안용복기념관 ADMIRAL AN YONG-BOK

1구역

  • 안용복기념관 > 전시안내 > 상설전 > 1구역

안용복이 살았던 17세기 당시 조선은 조세 납부와 자국민 보호를 위하여 울릉도와 독도에 살던 피역인을 본국으로 이주시킴과 동시에 비어있는 섬에 왜구가 침입·정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하여 이들을 수색하여 토벌하는 쇄환정책을 펼치고 있었다.

하지만 연속된 자연재해로 인해 생계를 꾸려나가기 어려웠던 조선의 일부 동남해안 해민들을 국법을 어기고 비밀리에 울릉도와 독도를 드나들며 조업을 했으며, 일본의 어부들도 수토정책을 악용하여 불법적으로 이 두 섬의 산림자원 및 수산자원을 수탈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조선인 어부와 일본인 어부가 조업권을 두고 갈등을 빚게 되었으며, 이로 인하여 울릉도와 독도의 영유권을 두고 조선과 일본간의 ‘울릉도 쟁계’가 발생하였다.

안용복은 조선 숙종 때 경상도 동래 사람으로 다양한 사료에 나타나지만, 기록이 각기 상이하여 그의 출생 및 사망연대와 신분 등은 불명확하다. 하지만 당시 그의 행적에 대한 내용은 다양한 사료에 남아 후세에 전해지고 있다. 안용복의 대표적인 행적은 두 차례에 걸친 도일이다. 첫 번째 도일은 1693년 오오야 가문 어부에 의해 강제로 피랍된 것이며, 두 번째 도일은 울릉도와 독도의 영유권을 확실히 못박기 위하여 1696년 자발적으로 행한 것이다. 두 차례에 걸친 도일의 결과 일본은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라는 것을 인정하였으며, 조선은 두 섬의 영유권과 조업권을 공고히 할 수 있었다. 이처럼 민간외교가로서 울릉도와 독도를 수호하기 위해 노력한 안용복의 공적은 지금까지도 후대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