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용복기념관 ADMIRAL AN YONG-BOK

2구역

  • 안용복기념관 > 전시안내 > 상설전 > 2구역

첫 번째 도일 - 안용복의 피랍

1693년 울릉도 인근에서 어업을 하던 안용복 일행은 불법 어업중이던 일본 오오야 가문의 어부들과 조업권을 두고 대립하다 그들에게 피랍되어 일본으로 끌려갔다. 안용복은 일본에서 자신의 납치와 구금에 항의함과 동시에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라고 주장하였다.

두 번째 도일 - 안용복의 도일

국가의 허락 없이 월경을 했다는 죄목으로 2년 간 옥살이를 하고 나온 안용복은 1696년 울산 출신의 어부들, 전라도 승려 뇌헌 등 11명을 태우고 울릉도로 향했다. 안용복은 울릉도와 독도에서 어로활동을 하고 있던 일본 주민을 몰아내고, 그들을 뒤쫓았다. 그는 미리 준비한 관복을 입고 배에 ‘조울양도감세장(朝鬱兩島監稅將)’이란 깃발을 달았으며, ‘조선팔도지도’를 지참하여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땅임을 주장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