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용복기념관 ADMIRAL AN YONG-BOK

3구역

  • 안용복기념관 > 전시안내 > 상설전 > 3구역

3구역. 사료에 기록된 안용복

3구역. 사료에 기록된 안용복

두 차례에 걸친 안용복의 도일은 조선과 일본 간의 울릉도, 독도의 영유권 문제 즉 ‘울릉도쟁계’를 유발시켰다. 이 과정에서 일본은 자국민의 불법적 침탈행위를 금지함과 동시에 이 두 섬이 조선의 고유영토라는 것을 인정하여 도해를 법으로 금지하였다.숙종실록 권30에는 안용복이 울릉도에서 일본으로 끌려간 정황과 에도막부로부터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라는 서계를 받아왔다는 진술 및 ‘울릉도쟁계’에 대한 기술이 담겨 있다. 조선 뿐 아니라 당시 일본에서도 안용복의 도일활동을 기록해 두었다. ‘원록구병자년조선주착안일권지각서’는 2005년 일본 시마네현의 무라카미家에서 공개한 것으로 1696년 안용복이 오키섬에 기착하였을 당시 오키섬의 관리가 안용복을 조사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문서 상에는 안용복이 조선팔도 지도를 꺼내 보이며 강원도에 울릉도(竹島)와 독도(松島)가 속해있다고 하였다.‘울릉도쟁계’ 이후 일본 에도막부는 죽도도해금지령(竹島渡海禁止令)을 내리고, 조선정부에 통보하였다. 당시에는 울릉도를 죽도, 독도를 송도로 칭했기 때문에 이 금지령은 울릉도의 도해만을 금지하는 것으로 판단 될 수 있다. 하지만 울릉도를 드나들던 오오야 가문에 소장하고 있던 사료에는 ‘竹島(울릉도), 松島(독도)’라는 기록이 있는 바, 죽도도해금지령에는 독도도 포함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안용복의 도일활동 이후 조선과 일본 사이에 사료 상 최초의 영토 분쟁인 ‘울릉도쟁계’가 발생하였다. 이 결과 일본 정부에서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울릉도와 독도가 일본의 영토였던 적이 없다.’고 하여 공식적으로 이 두 섬이 조섬의 영토임을 인정하고, 이에 관한 서한을 조선 정부에 전달하였다."

두 차례에 걸친 안용복의 도일은 조선과 일본 간의 울릉도, 독도의 영유권 문제 즉 ‘울릉도쟁계’를 유발시켰다. 이 과정에서 일본은 자국민의 불법적 침탈행위를 금지함과 동시에 이 두 섬이 조선의 고유영토라는 것을 인정하여 도해를 법으로 금지하였다.

숙종실록 권30에는 안용복이 울릉도에서 일본으로 끌려간 정황과 에도막부로부터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라는 서계를 받아왔다는 진술 및 ‘울릉도쟁계’에 대한 기술이 담겨 있다. 조선 뿐 아니라 당시 일본에서도 안용복의 도일활동을 기록해 두었다. ‘원록구병자년조선주착안일권지각서’는 2005년 일본 시마네현의 무라카미家에서 공개한 것으로 1696년 안용복이 오키섬에 기착하였을 당시 오키섬의 관리가 안용복을 조사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문서 상에는 안용복이 조선팔도 지도를 꺼내 보이며 강원도에 울릉도(竹島)와 독도(松島)가 속해있다고 하였다.

‘울릉도쟁계’ 이후 일본 에도막부는 죽도도해금지령(竹島渡海禁止令)을 내리고, 조선정부에 통보하였다. 당시에는 울릉도를 죽도, 독도를 송도로 칭했기 때문에 이 금지령은 울릉도의 도해만을 금지하는 것으로 판단 될 수 있다. 하지만 울릉도를 드나들던 오오야 가문에 소장하고 있던 사료에는 ‘竹島(울릉도), 松島(독도)’라는 기록이 있는 바, 죽도도해금지령에는 독도도 포함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안용복의 도일활동 이후 조선과 일본 사이에 사료 상 최초의 영토 분쟁인 ‘울릉도쟁계’가 발생하였다. 이 결과 일본 정부에서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울릉도와 독도가 일본의 영토였던 적이 없다.’고 하여 공식적으로 이 두 섬이 조섬의 영토임을 인정하고, 이에 관한 서한을 조선 정부에 전달하였다.

이전 1 다음